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DB_navi40
공지사항

[전기신문] 태양광 가파르게 증가 7월말까지 1.64GW 설치... 올 보급 목표 뛰어넘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재생에너지 작성일19-08-22 11:18 조회34회 댓글0건

본문

 

 

중소형 농지 태양광 보급 크게 증가...모듈 효율도 큰폭 개선
 
 
 
태양광발전 보급이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지난 7월 말까지 1.64GW(잠정치)의 태양광 설비가 신규로 설치됐다고 밝혔다.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 1.63GW를 7개월 만에 달성한 것이다. 이는 지난해 태양광 보급목표 1.42GW 달성 시기(10월)와 비교해도 2개월 가량 빠르다.
규모별로 보면 1MW 이하 중·소형 태양광 설비가 전체 설치량의 92.1%인 1.5GW를 차지했다.
지난해 83%에 비해서도 그 비중이 높아졌으며, 특히 100kW 초과 1MW 이하 태양광 설비의 비중은 지난해 7월 46.2%에서 올 7월에는 54.8%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지난해와 유사하게 전남(0.3GW, 18.3%), 전북(0.28GW, 17.0%), 충남(0.23GW, 14.0%), 경북(0.21GW, 12.7%), 경남(0.13GW, 8.0%) 등이 태양광 보급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지별로는 산지의 비중이 전년 대비 0.9%p 낮아진 29.5%를 차지한 반면 농지는 6.4%p 높아진 33.1%를 차지했다.
농지가 산지 태양광을 앞지른 것은 산지 태양광의 REC 가중치를 기존 0.7~1.2에서 지난해 6월 0.7로 축소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 허가가능 경사도 강화 및 일시사용허가제도 도입 등 정부의 산지 태양광 설치요건 강화대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태양광 시장은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개선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에는 효율이 18% 이상인 태양광 모듈의 시장 점유율이 약 35%에 불과 했지만, 올해는 그 비중이 80% 이상으로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KS인증을 받은 태양광 모듈 중 효율이 19% 이상인 제품의 비중은 약 19%에 불과했다. 올해는 그 비중이 약 69%로 급상승하는 등 업계가 빠르게 태양광 모듈의 기술혁신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협회는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의 조기달성은 국내 태양광 시장 규모의 확대와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업계 전반에 걸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태양광 모듈의 고효율화 등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우리 업계가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계속 지원 해달라”고 주문했다.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10:31
게시 : 2019년 08월 09일(금) 11:16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